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2019 양산삽량빛문화축전] 빛으로 하나된 양산

기사승인 2019.10.14  14:11:22

공유
default_news_ad2

- 역대 최다 10만명 관람객…화려한 빛축제 만끽
전통과 현대의 만남…강풍으로 일부 행사 변경

"화려한 불꽃쇼" 지난 11일 양산삽량빛문화축전 개막공연이 끝나고 축제를 축하하는 화려한 불꽃놀이가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들을 감탄케 했다.

'양산, 빛으로 빛나다'라는 주제로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양산천 둔치 및 양산종합운동장 일원에서 개최된 2019 양산삽량문화축전이 성황리에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빛테마 프로그램을 비롯해 다양한 주제의 30여 가지 프로그램과 시민체험 등 216개의 부스를 운영해 시민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축제에 맞춘 이번 축전은 충렬사에서 11일 14시 성공적인 축전 개최와 참여 시민의 안녕을 기원하는 서제를 시작으로 막이 올랐다.

11일 18시 공식 개막식에는 1986년 양산군수 재임시 제1회 삽량문화축제를 개최한 이두연 전 군수에게 공로패를 수여하는 뜻깊은 행사가 있었으며, 김일권 양산시장을 비롯한 26명의 시민대표들과 참석내빈이 함께 빛 시설물을 점등하면서 시민들과 함께 축제의 밤을 밝혔다. 

특히 개막공연과 프로그램에는 역대 최다인 10만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해 양산시민과 하나가 되어 가을밤 공연과 불꽃쇼를 즐겼다.

보름달 포토존과 소원나무, 미디어아트광장, 삽량빛로드 등 다양한 빛시설물은 아이들과 함께 온 가족단위 방문객들에게 가을밤 또 하나의 추억거리가 됐으며, 특설무대 외 프린지무대, 빛무대, 푸드페스티벌 무대 등에서 슈퍼스타(청소년콘서트), 청춘동고동락, 시민가요제, 화합의 비빔밥 등 다양한 행사들이 펼쳐져 남녀노소 다양한 연령대의 참가자와 관람객이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12일 저녁 강풍으로 인해 실내체육관으로 옮긴'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파티'에서는 5천여명의 관람객이 공연가수와 젊음의 기운을 함께 발산하는 뜨거운 무대가 됐다.

또 축전 행사기간동안 전국백일장, 경남학생사생대회, 관설당서예전, 박제상 추모 정가대회 등이 쌍벽루아트홀 야외행사장, 충렬사, 양산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돼  양산의 역사와 문화를 삽량문화축전에서 다시 돌아볼 수 있는 기회가 됐다. 

아울러 웅상농청장원놀이, 가야진용신제, 삼용길놀이 등은 양산의 전통과 현대가 만나는 공간 속에서 시민들이 대동단결하는 모습을 통해 다른 곳에서 느낄 수 없는 양산삽량문화축전만의 특별한 감동을 선사했다.    

신정윤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